가격비교 사이트
  1. 네이버 쇼핑
  2. 다음 쇼핑
  3. 에누리닷컴
  4. 다나와
  5. 비비
  6. 쿠차
도서·문화상품권
  1. 컬쳐랜드
  2. 해피머니
  3. 북앤라이프
오픈마켓 사이트
  1. 11번가
  2. 옥션
  3. 지마켓
  4. 인터파크
시티 단축키
  1. 핫딜정보
  2. 베스트
  3. 갤러리
  4. 장터
  5. 자유게시판
  6. 피파온라인4
  7. 피파온라인3
  8. 배틀그라운드
  9. 휴대폰포럼
  10. 공지사항
  • 메뉴 건너뛰기

    city

    Extra Form

    전 36살이고 아직 결혼은 하지 않았지요. 뜬금없는 이야기에 가우뚱하시지요?

     

    살아 오면서 많은 일들을 겪을 나이이기도 하지만 아직은 겪지 않아도 될 죽음도 겪었지요.

     

    우리 가족사.... 8남매였다가 6남매가 지금은 서로 먹고 살기 힘들어 연락도 제대로 안하고 살게 되었지만 한때는 참 단란한 가정이었고 가족이었습니다.

     

    지금은 그저 남 이야기 하듯 할 수 있는 시간의 흐름에 감사하고 시간의 흐름에 삶을 이해하며 그럼에도 가끔은 보고 싶은 언니와 여동생입니다.

     

     

    내가 19살, 여동생은 17살. 두 살 터울이지만 어릴적 내가 많이 아파 초등학교를 한 해 쉬고 다음해 다시 입학하다 보니 연년생이 아닌 연년생이 되었다.

     

    그 해 봄... 일요일... 며칠째 몸이 많이 안 좋아진 여동생은 학교를 쉬고 있었고 좀처럼 늦잠을 자지 않던 여동생은 그날따라 늦잠을 자는 것이었다. 난 아프고 약 기운에 지쳐서 늦잠을 자나보다 하고 깨우지 않았고 채림이와 안재욱이 나오는 그 드라마를 시청하고 있었다. 한참 재미나게 보는데 뒤에서 자고 있는줄만 알았던 여동생이 깨에서 흐는껴 우는 것이었다. 그런데 흐느껴 우는 모양새가 아파서 우는것이 아닌듯  웬지 모를 두려움이 느껴져 난 여동생에게 왜 그러냐고 무슨 일이냐고 다그치듯 물었다.

     

    여동생은 나를 빤히 보더니 닭똥같은 눈물만 흘러 내리며 나직히 흐느끼는 것이었다.

     

    난 그런 여동생에게 화가 난듯 또 다그쳤고 여동생은 울면서 꿈 이야기를 하는데...

     

    (낯선 방안에 앉아 있는데 작은 언니가 나타났어. 그리곤 나더러 떡이 든 접시를 들이대며 떡을 먹으라 윽박지르는거야. 그래서 난 안 먹는다고 했지. 그러자 작은 언니가 아주 무서운 표정으로 계속 먹으라고 떡을 내미는거야. 난 웬지 먹으면 안될거 같아서 싫다고 버티는데 작은 언니가 날리리마냥 담배를 피면서 네가 안 먹는다고 하며 비꼬는데 그 표정과 말투가 너무 무서웠어. 그래도 버티는데 작은 언니가 나를 째려보는데 그 눈이 너무 너무 무서워 떡을 조금 베어 먹고는 깼어)

     

    여동생의 꿈 이야기를 듣고 난 멍해졌다. 순간 느꼈던 두려움이 이 때문이었나 싶은데 여동생의 혼자말!

     

    (작은 언니가 나 데리고 가려나봐. 아무래도 그런거 같아)

     

    여동생은 이제 흐느낌대신 소리없이 눈물만 흘러 내리고 있었고 난 그런 여동생을 안아주며 여동생을 안심시키기 위해 짐짓 화난듯 쓸데없는 생각말고 그런거 아니닌까 걱정말라고 달랠는 것밖에 할 게 없었다. 어느정도 진정이 되었는지 여동생은 졸립다고 다시 잠이 들었고 난 기다렸다는 듯 마당으로 뛰쳐나와 마당 한켠에서 일을 하고 계시는 엄마에게 다짜고자 엄마가 다니는 절, 주지스님이라도 모셔오라고 했다. 엄마는 왜 그러냐며 놀라시고 난 여동생의 꿈 이야기를 해 드리고 당장 주지스님께 전화하라고 엄마를 닦달했다. 그러나 우리 엄마는 별 대수롭지 않게(이 부분은 이해를 하지 못하겠지만 나중에 우리 엄마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게 되면 이해가 될 것이니 지금은 그저 집중..)여기고 난 그런 엄마에게 화가 나 나는 그러다 동생 죽으면 어떻게 할거냐고 빨리 주지스님 모셔와야 한다는 내게 엄마는 믿힌년이라며 내게 불같이 화를 냈고 급기야 엄마와 나는 언성을 높이며 싸우게 되었고 그 소리에 동생이 깨었는지 나를 불렀다.

     

    여동생은 엄마한테 안돼 그러지 말라며 그저 하염없이 울기만 했다. 모든걸 체념하는 눈빛으로...

     

     

    그 다음날 새벽.... 동이 틀 무렵.... 그 날은 죽은 언니가 병원에 실려가기전의 시간과 비슷한 시각.

     

    아랫방에서 잠든 나는 아버지의 다급한 외침에 잠이 깨었고 놀랄새도 없이 동생을 안고 마루에 나와 계시는 아버지를 보았다. 병원에 실려가던 죽은 언니와 똑 같은 여동생의 모습...

     

    이성을 잃은 듯한 아버지 모습에 난 이상하리만큼 차분하게 택시를 불렀고 말없이 여동생을 받아 내가 안았다. 아버지는 택시가 오는 그 시간 동안 대문 밖에서 발만 동동거리고 엄마는 그저 안방에 멍하니 앉아 계셨다. 택시가 오고 여동생을 안다시피 뒷자리에 앉아 위급한 상황임을 아는 기사 아저씨는 비포장 도로인데도 무작정 달리기만 하셨다.

     

    목포 콜롬방 병원의 응급실... 의사들과 간호사들이 다급히 움직이는 가운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한 간호사가 내게 다가와 나직히 하는 말이 왜 이제 데려 왔냐며 눈물을 글썽이는 것이었다.

     

    난 그 말에 어이가 없었다. (며칠 전에도 여기 다녀갔는데 위장이 안 좋다고만 했거든요. 기록보시면 나와 있어요. 그리고 한 두번 다녀간것도 아니구요... 이 병원 저 병원 다 다녔어도 다들 위장이 안 좋다고만 했다구요. 그래서 집에는 위장약들로 넘쳐나요. 알아요?)

     

    난 그 간호사에게 화가 난것이 아니었으나 나도 모르게 그 간호사에게 화풀이를 하고 있었다.

     

    한참 후 의사가 오더니 전남 대학병원으로 연락을 했으니 거기로 가랜다.

     

    병원 오는 택시안에서 피를 토하며 괴로워 하는 동생. .. 어떻게 대학병원까지 왔는지 모르겠다.

     

    응급환자라 중환자실이 미처 준비되지 못해 응급실에서 누인 동생...

     

    아프다고 너무 아프다고 소릴 질러대는 여동생.... 바늘 구멍을 넣을 곳이 없어 발바닥 핏줄에 바늘을

     

    꼽는 간호사... 얼마나 아팠음 내게 (언니야 주사 놓지 마라고 해줘. 주사 넣을때마다 너무 아파. 너무 아파....)힘없는 목소리로 아무것도 모르는 내게 하소연 하던 동생...

     

    그 즈음 생물 시간에 인체 장기중 간에 대해서 배우고 있었는데 주사를 맞을때마다 유독 아파서 우는 동생이 이상해서 수 간호사에게 간에 이상이 있는거 같다고 하니 수 간호사와 주변의 간호사들이 그제야 아차 싶은 표정으로 담당의를 부르고... 17살에 간암말기라는 판정이 나왔고 이미 늦었다는 것을 들었다. 17살에 간암말기라고 의사들도 당황스러운 사실....더더욱 황당스럽고 어이없는건 그 병원에도 한달전에 여동생이 진찰 받으로 왔었고 여느 병원처럼 위장이 안 좋다는 결과였다는 것..

     

    그 해 5월 23일 토요일... 날짜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토요일인건 확실하다. 중간고사가 끝나는 날이었고 시험이라도 쳐야했기에 병원에서 학교로 왔다갔다 했었고 병원으로 가려고 병원에 전화했는데 오지 말라던 아버지...

     

    집으로 돌아와 버스에서 내려 집 앞 대문... 5월인데도 낙엽들이 대문 앞에 수북히 쌓여 있던걸 잊지 못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분류 제목 날짜 추천 조회
    39286 AttacK빨강돼지 일반 복근.. 2 12:23 1 74
    39285 AttacK빨강돼지 일반 이방카.. 2 12:18 1 78
    39284 AttacK빨강돼지 일반 안녕.. 5 12:17 1 58
    39283 AttacK빨강돼지 일반 범인을 잡았어.. 1 12:15 1 50
    39282 AttacK빨강돼지 일반 상여자.. 2 12:11 1 70
    39281 AttacK빨강돼지 일반 호텔의 아침.. 3 12:09 1 60
    39280 AttacK빨강돼지 일반 케이스 실험결과.. 12:08 2 40
    39279 AttacK빨강돼지 일반 원피스.. 12:00 1 48
    39278 AttacK빨강돼지 일반 오일 운동.. 1 11:59 0 42
    39277 AttacK빨강돼지 일반 38살.. 1 10:34 1 62
    39276 AttacK빨강돼지 일반 점이 보인다.. 2 10:31 1 50
    39275 AttacK빨강돼지 일반 줌인.. 10:29 1 37
    39274 AttacK빨강돼지 일반 운동복.. 3 10:27 1 47
    39273 AttacK빨강돼지 일반 나 잡아봐라.. 2 10:26 1 36
    39272 AttacK빨강돼지 일반 아.. 힘드렁.. 1 10:24 1 33
    39271 AttacK빨강돼지 일반 셀카 비키니.. 10:21 1 40
    39270 AttacK빨강돼지 일반 강한나.. 1 10:20 1 33
    39269 AttacK빨강돼지 일반 양쪽 끈을 끊어봐야.. 4 10:19 1 41
    39268 AttacK빨강돼지 일반 다희.. 3 10:18 1 37
    39267 AttacK빨강돼지 일반 정혜성.. 4 10:17 1 41
    39266 AttacK빨강돼지 일반 워킹.. 1 10:15 1 30
    39265 카카이이 유머/감동 아재들 특징 6 file 2018/05/19 2 372
    » 뚱대장 유머/감동 여동생의 죽음을 알려준 꿈 3 2018/05/18 0 333
    39263 뚱대장 유머/감동 군대이야기 실화 -무서운이야기 2 2018/05/18 0 115
    39262 뚱대장 유머/감동 선몽의 대가 -무서운이야기 3 2018/05/18 0 57
    39261 뚱대장 유머/감동 군대에서 있었던일 -무서운이야기 1 2018/05/18 1 50
    39260 뚱대장 유머/감동 예전에 겪었던..뭐 그런 누구에게나 있을법한 이야기 - 무서운이야기 2018/05/18 0 14
    39259 뚱대장 유머/감동 군생활때 들었던 이야기 -무서운이야기 1 2018/05/18 0 22
    39258 뚱대장 유머/감동 저수지에서 수영할 생각 마라 -무서운이야기 2 2018/05/18 0 37
    39257 뚱대장 유머/감동 병원에서 만난 할머니 - 무서운 이야기 2 2018/05/18 0 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10 Next
    / 1310